— 스크린 독과점 문제가 심각하다

October 11, 2018

— 스크린 독과점 문제가 심각하다. ▲ 먼저 해야 할 일은 한국영화에 대한 통계를 제대로 정리하는 것이다. 막연히 아는 것에서 벗어나 스크린 독과점, 상영 독과점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를 분석해야 한다. 그런 다음 하반기부터 공청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독과점, 수직계열화를 바라보는 시각은 비슷한데, 해결 방안에 대해서는 조금씩 생각이 다르다. 이들을 하나로 묶어 영진위의 공식적인 입장을 정할 것이다. 영진위는 영화인들의 입장에서 태도를 정해야 한다. 세 번째가 법 개정이다. 이를 위해 논의구조를 만들고 여론화해야 한다. 영진위가 할 수 있는 부분은 여기까지이다. 불공정거래와 관련된 문제들, 예를 들어 초대권 남발 같은 사례들을 영진위가 수집해서 공정거래위원회와 함께 해결해야 한다. 정책연구와 공정환경 조성이 영진위가 중요하게 해야 할 일이다.

(밴쿠버=연합뉴스) 충청북도출장샵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20대 이민자가 지난 5개월 사이 거액 복권에 연거푸 당첨돼 화제다. 11일(현지시간) 캐나다 통신에 따르면 양산출장샵 매니토바 주 위니펙에 사는 멜리그 멜리그(28)씨는 지난달 최고 상금 200만 캐나다달러(약 17억원)가 걸린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누렸다. 그가 하늘을 날듯이 기뻤던 것은 당연하지만 같은 행운이 올해 들어 벌써 두 번째인 만큼 그 기쁨이 믿기지 않을 정도다. 지난 4월에도 그는 같은 복권에 당첨돼 정읍출장샵 150만 캐나다달러(약 13억원)를 손에 쥐었었다. 복권은 표면을 긁어 당첨을 가리는 즉석 스크래치형으로 위니펙의 한 편의점에서 구입했다. 당시 당첨금으로 부인과 자녀들과 살던 작은 아파트에서 큰 집을 장만해 이사할 수 있었고 여세를 몰아 지난달에 사들인 경상북도출장샵 같은 익산출장샵 복권이 또 한번 횡재를 안겨주었다. 이번 당첨금으로 그는 주유소나 세차장 같은 작은 사업체를 운영할 계획을 하면서도 학교에 들어가 배우고 싶은 생각도 있다고 한다. 아프리카 출신의 젊은 이민자인 멜리그 씨는 “영어를 더 익혀 의사소통을 잘하고 싶다”며 “목공 일 같은 유용한 일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캐나다 통신은 이름과 성이 같은 ‘더블 네임’의 사나이가 복권에 잇달아 당첨되는 ‘더블 위너’가 됐다고 소개했다. 매니토바 주에서 같은 사람이 두 차례 복권에 당첨된 경우는 이번이 두 번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부캐나다 진해출장샵 복권공사에 따르면 지난 2005년 손자의 하키 경기장에서 산 복권이 100만 캐나다달러 상금에 당첨된 여성이 2년 후 같은 행사에서 같은 종류 복권으로 또 당첨됐다 순천출장샵.

No Comments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