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나마 그 해안은 나만의 해안

October 11, 2018

잠시나마 그 해안은 나만의 해안이 된다. 텐트를 펴면 그것이 내 집이요. 눈이 닿는 곳까지 나만의 정원인 셈이다. 오토캠핑으로 시작된 캠핑 붐은 이제 다양한 형태의 캠핑으로 변모하고 있다. 자동차를 이용하게 되면서 넓은 의미에서 ‘오토캠핑’이 가능하게 됐고 예전에 이고 지고 먼지 폴폴 나는 직행버스에 배낭을 싣고 다니던 불편함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끌던 오토캠핑도 이제 다른 형태로 바뀌었다. 다시금 그 백팩을 매기 시작했다. 예전처럼 어렵게 다니던 모습의 캠핑이 유행하기 시작한 지도 몇 년이 지났다. 낚시 등에 관심을 둔 이들은 카약을 이용한 카약캠핑에 빠지기도 했고, 경제력이 되는 사람들은 진정한 의미의 오토캠핑에 빠져들었다. 카라반이나 캠핑카를 구매하는 사람도 늘었다.

관보에 기습 발표…”외화 영천출장샵 수요 꺾으려는 조처””터키정부 변칙 대응, 금리 인상 최소화 신호로 보여”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18일 오후 대전 오월드(동물원 등 테마공원) 사육장을 탈출한 퓨마가 끝내 사살되기까지 약 4시간 30분 동안 시민들은 공포와 불안에 떨어야 했다. 공격성이 강한 맹수인 퓨마가 탈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오월드 인근 보문산으로 저녁 산책을 나섰던 시민들은 재빨리 집으로 돌아와 문단속을 하고 퓨마 포획 용인출장샵 소식을 기다렸다.사회 본문배너 퇴근길 시민들도 잔뜩 긴장하기는 마찬가지였다. 19일 대전도시공사와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중구 사정동 오월드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전날 오후 5시 15분께다. 오월드 관계자는 119에 “우리 안에 있던 퓨마 1마리가 탈출한 것 같다”고 신고했다. 오월드 측은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 퓨마가 사육장을 벗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육사가 순찰하던 오후 4시께까지는 퓨마가 사육장 안에 있었으나, 오후 5시께 사라졌다는 설명이다. 이날 오전 사육장 청소를 마친 직원이 철문을 잠그지 않은 게 문제였다. 퓨마 사육장은 안에서 철문을 당겨야 열 수 있는 구조인데, 청소를 마친 직원이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으면서 퓨마가 문을 열고 나온 것으로 오월드 측은 추측하고 있다. 사라진 퓨마는 8살짜리 암컷으로, 몸무게 60㎏에 이름은 ‘뽀롱이’다. 2010년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났고, 2013년 2월 대전 오월드로 이송해왔다. 경주출장샵 오월드 측은 관람객과 보문산 일대 등산객을 긴급 대피시켰고,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 수색에 나섰다. 구리출장샵 같은 시간 대전시는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보문산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포획이 늦어지면서 경찰특공대와 119 특수구조단까지 수색에 동참했다. 수색에 투입된 인원만 476명에 이른다.

No Comments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