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마티=연합뉴스) 윤종관 통신원
Uncategorized / October 23, 2018

(알마티=연합뉴스) 윤종관 통신원 = 카자흐스탄이 아프가니스탄에 공동발전을 제안하는 등 중앙아시아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5일(현지시간) 카진포름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카이랏 아브드라흐마노프 카자흐 외무부 장관은 이날 아스타나에서 열린 ‘아프간 발전을 위한 지역회의’에서 “카자흐스탄은 아프가니스탄의 사회 경제 개발과 관련된 국제사업에 폭넓은 참여와 포괄적인 개발 프로그램을 수행하기 위해 공동으로 콜걸후기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아프가니스탄은 경제적 독립을 이루고 잠재적 유통망을 자체적으로 구축할 수 있다고 그는 전망했다. 그는 또 “카자흐스탄은 유엔 안보리에서 아프가니스탄의 이익 촉진을 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고 덧붙였다. 카자흐스탄은 지난 1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아프가니스탄 방문을 주관해 이 지역의 교통, 물류, 전기, 도로건설, 철도구축 및 광산개발을 위한 협력체제를 구축했다. 오토모빌리티LA가 끝나면 올해 공개되는 모든 신차가 11월 30일 – 12월 9일에 일반 공개 예정인 2018 LA오토쇼에서 전시된다. 한미정상회담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송고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정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감격이 벅차오른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영원할 것만 같았던 대결과 대립을 끝내고 전쟁 종식의 문이 열렸다”며 “오늘 또 한번 도약을 이뤄낸 남북의 두 정상에게 경의의 뜻을 보낸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많은 이들이 의구심을 보냈지만 북한은 성실하게 비핵화를 진행해왔고 추가 비핵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제 미국은 적극적으로 응답해야 할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한다. 북한의…

NAVYA CEO Christophe Sapet는 “호주는
Uncategorized / October 23, 2018

NAVYA CEO Christophe Sapet는 “호주는 이 지역에서 신기술을 테스트하고, 선보이며, 설치하기 위한 전략적 국가”라며 “새로운 차량 기술에 대한 정부와 RAC의 열정, 혁신 출장샵콜걸 및 이 지역에서 지역사회에 바로 스마트 이동성 솔루션을 공급해야 할 필요성을 고려한 끝에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실험을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와 관련, 일각에서 특정 시기를 염두에 두고 조속히 추진한다고 하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송고아울러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 방안과 관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지난 14일)를 포함해 판문점 선언 이행 경과를 확인하고 그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진행할 일들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판문점 선언에는 경의선 철도와 도로의 연결 및 현대화 등을 추진키로 한 내용이 있지만 대북제재가 건재한 상황에서 경협과 관련한 구체적인 후속 합의를 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그렇다면 경협은 중장기적 비전 중심으로 논의하고, 손에 잡히는 논의는 인도적 협력과 사회·문화 협력 쪽에 포커스를 맞췄을 개연성이 거론된다. 양무진 교수는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 흩어진 가족과 친척들의 서신 왕래와 상봉 확대, 영상편지 교환 사업을 추진하고 적절한 시기에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 쌍방 대표를 상주시켜 이산상봉을 상시적으로 진행한다는 내용이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농업부 차관이자 연방어업기구 대표인 Ilya Shestakov, 페로 제도와 모로코의 해당 부문 기관 책임자, UN (FAO) 전문가, 태평양 생물연구소(Pacific Biological Station), 국제해양개발위원회 및 덴마크 대사가 ‘Global fishing activities 2050: resources, markets, technologies(국제…

판문점 회담 후 한반도에 찾아온
Uncategorized / October 23, 2018

판문점 회담 후 한반도에 찾아온 봄은 결실을 향해 힘겨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북미정상회담을 둘러싸고 우여곡절을 겪고 있지만, 비핵화 협상 타결의 희망은 살아 있다. 불가역적인 북한 비핵화로 가는 진짜 열쇠는 북미 합의의 조문에 있지 않다. 합의문은 정세 변화에 따라 하루아침에 휴짓조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열쇠는 북한과 바깥세상의 접촉면을 늘리는 데 있다. 개방된 사회는 불가역이다. 개방되고 나면 핵무장과 경제 제재는 더는 북한에 옵션이 될 수 없다. 언론의 매개 없이 북한이 개방되고 남북 주민이 화합하기를 바라는 것은 배 없이 강을 건너려는 것과 같다. 개방의 열쇠를 언론 교류와 보도에서 찾을 수 있다. 이번 평가에서 도내 기초자치단체 중 거제시와 함안군도 지방자치단체 협력 정도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돼 장관 표창을 받았다. 창녕군과 사천시는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한국노인인력개발원장상을 수상했다. 민간 수행기관으로는 창원시니어클럽이 공익활동 분야에서 대상을 받았고 마산과 진해시니어클럽, 창원 노인 일자리 창출지원센터가 공익활동·인력파견형 분야 등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도는 올해 전체 노인 일자리 사업량의 송고 (밀양=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독립운동과 아리랑, 아랑, 사명대사 등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한 도시 밀양이 매년 업그레이드하면서 제작하는 ‘밀양강 오딧세이’가 열린다. 밀양시는 경남 대표 문화관광콘텐츠로 만들어가는 ‘ 송고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3·1 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어떤 사업이 가능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3·1 운동 100주년 공동기념사업은 대통령직속 3·1 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중심이 돼…

이 총리는 장터 방문에 앞서 좋은
Uncategorized / October 23, 2018

이 총리는 장터 방문에 앞서 좋은 일자리 창출 모범 중소기업으로 뽑힌 서울 구로구의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을 격려 방문했다. 뼈접합용 스크루 등 의료기기를 제조하는 회사다. 이 회사는 송고[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불산은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입히고 상온에서 기체 상태로 눈과 호흡기에 들어가면 신체 마비나 호흡 부전 등을 일으키는 매우 위험한 산업용 화학물질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구조가 스티로폼이 들어있는 샌드위치 패널이 아닌 철골구조에 그라스울 같은 자재로 돼 있어 공장 지붕과 벽면이 녹아내리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다”라며 “건물이 무너지지 않은 덕분에 불길이 주변 건물로 확대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동시에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 중소기업협력센터(이사장 권태신)는 1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국내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CEO)와 임원 출신 경영전문가 24명을 신규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우남제 전 현대위아터보 대표, 이성만 전 삼성물산[028260] 상무, 오진섭 전 빅솔론[093190] 대표 등이 이번에 자문위원으로 합류하면서 경영자문단은 총 201명으로 늘게 됐다. 2004년 40명으로 출범한 경영자문단은 이로써 5배 규모로 커지며 국내 최대의 경영 재능기부 기관으로 위상을 굳히게 됐다고 센터 측은 밝혔다. 새로 영입된 자문위원들은 평균 연령이 59세로 기존 자문위원(63세)보다 4살가량 젊어져 자문단에…

(서울=연합뉴스) 이상한 일이다.
Uncategorized / October 23, 2018

(서울=연합뉴스) 이상한 일이다. 수출입은행이 1976년 설립된 이후 20명의 행장이 취임했는데, 이 은행 직원 출신은 전혀 없다. 한국거래소는 1956년 출범 이후 28명이 이사장 자리에 올랐지만, 내부 직원 출신은 딱 한 명뿐이다. 1954년 창립된 산업은행에는 지금까지 내부출신 행장이 전혀 없었다. 34명의 산업은행장 모두가 외부 사람들이다. 코레일도 마찬가지다. 2005년 설립된 이후 7명이 사장을 맡았으나 내부 직원 출신은 초대사장 빼고는 없다. 한국전력, 주택금융공사, 증권금융, 신용보증기금 등 나머지 대부분 공기업에서도 내부 직원이 기관장으로 올라가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에 정치권이나 정부 출신 등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Delivers Immediately Dry Slides at Faster Turnaround Times– Integrating revolutionary technology from Leica Biosystems offers exceptionally high throughput and consistent staining quality to enhance efficiency and diagnostic confidence.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오토모빌리티LA에 대한 상세 정보를 입수하거나 동 행사의 공식 지정 호텔을 예약하려면 AutoMobilityLA.com을 방문하기 바란다. 한국은 ‘서울공화국’이라고 한다. 서울이 곧 한국이라는 뜻이다. 태국과 한국은 공히 국토 불균형 발전 문제를 안고 있다. 그러나 두 나라 사이에 조금 차이가 있다. 방콕에 경제력이 몰려 있다. 그러나 서울에는 돈뿐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 교육 등 거의 모든 분야 자원이 집중돼 있다. 자원…

다음 순서로 등장한 봉녕사 승가
Uncategorized / October 23, 2018

다음 순서로 등장한 봉녕사 승가대학 ‘화엄 행자 가즈아’ 팀은 ‘법성게, 화엄성중정근’ 염불에서 월드컵 응원가로 유명한 오피 가요 ‘오 필승 코리아’ 멜로디를 접목하고 응원 도구까지 사용해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이 외에도 통기타를 활용해 포크송처럼 꾸민 염불 무대 등 다양한 악기와 진솔한 가사로 구성한 창작염불들이 이어졌다. 본선 무대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동화사 승가대학 ‘팔공산 봉황알’ 팀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염불을 선보였다. 이들은 “미웠던 일 용서하고 원망일랑 덮어두고/ 맺고 쌓은 사랑 우정 가시는 길 짐 되오니/ 염불하는 인연으로 남김없이 놓고 가소”라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응원전도 뜨거웠다. 객석에는 응원용 막대풍선을 든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으며, ‘우승 가즈아~’와 같은 응원 문구도 곳곳에 보였다. 이번 염불시연대회는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됐다. 조계종 교육원은 2014년부터 시대 흐름에 맞춰 학인들의 전법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염불시연대회(2014년), 외국어스피치대회(2015년), 토론대회(2016년), 설법대회(2017년) 등을 열었다.◇ 2018 아시아배구연맹(AVC)컵 여자부 A조 조별리그 2차전 전적(18일·태국 나콘라차시마) 한국(1승 1패) 18 19 17 – 0 태국(2승) 25 25 25 – 3 (서울=연합뉴스) 송고’완전한 비핵화’ 합의되면 ‘3축체계’ 수정 불가피육군 드론봇, 공군 스마트 전력 등 ‘소프트 파워’ 주력◇개별주식선물 (단위:원,계약) 노동자당은 룰라 전 대통령 지지층이 자연스럽게 아다지 후보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송고 Design – The fashion icon Honor 9i is encased in a slim body sized to fit your hand and comes in a…